?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005722289_001_20240425161806203.jpg

 

 

[씨티경제/김성은 기자] 태광산업이 모다크릴(modacrylic) 사업을 위해 설립한 나이지리아 사무소 철수를 결정했다. 소비침체와 업황 악화 등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고 사업 효율화롤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시장에서는 낮은 사업성과 태광산업의 사업 구체화 움직임이 거의 없는 만큼 철수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2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태광산업은 아프리카 모다크릴 사업을 위해 나이지리아 현지에 마련한 사무소를 철수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업황과 현지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연내 철수가 유력하다는 전망이다.

 

앞서 지난 2021년 태광산업은 아프리카와 북미, 유럽 지역 흑인 가발 수요를 공략하기 위해 모다크릴 사업 진출을 선언하고 나이지리아 라고스에 영업과 마케팅을 위한 법인과 사무소를 설립한 바 있다. 모다크릴은 폴리아크릴계섬유로 인조가발과 인조모피, 난연재로 주로 사용된다. 태광산업의 모다크릴 상용화 사례는 일본 카네카에 이어 두 번째다.

 

태광산업이 나이지리아 현지 사무소 철수를 결정한 것은 모다크릴 사업 효율화 성격이 강하다.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와 시장 진입 지연 등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체질개선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실제 모다크릴 시장은 일본기업인 카네카가 독점적 지위를 갖고 있어 후발 주자들이 진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태광산업 내부에서도 소비 심리 위축과 업황 악화를 이유로 단기간 내에 사업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태광산업이 사업보고서에 “생존을 목표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명시한 것도 이같은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시장에서는 태광산업의 모다크릴 사업 완전 철수에 대한 가능성도 제기된다. 태광산업이 모다크릴 사업 진출 이후 지난 3년여간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한데다 구체화된 투자 계획 역시 전무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11월 모다크릴 사업 중단 안건이 이사회에 상정됐던 만큼 철수설에 무게가 실릴 수밖에 없다.

 

실제 태광산업 나이지리아 법인의 지난 3년간 매출은 총 4000만원에 불과하다. 특히 지난해에는 매출이 전무했다. 같은 기간 순손실과 포괄손실 규모도 각각 2억3000만원, 3억3000만원으로 이익을 전혀 내지 못하고 있다. 미미한 수준의 매출과 지속적으로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페이퍼컴퍼니에 가까운 셈이다.

 

이과 관련 태광산업 측은 모다크릴 사업 축소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국내에 모다크릴 생산라인과 공정을 갖추고 있는 만큼 사업 구체화 가능성은 현재도 열려 있다는 설명이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B2B인 모다크릴 사업 특성상 별도의 사무소를 유지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며 “현지 사무소 철수가 아프리카를 비롯한 모다크릴 시장을 포기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 방향성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지만 완전 철수를 고려하고 있진 않다”며 “기존 공급망을 활용해 유통채널을 개척하는 방안을 포함해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

  1. ‘2100억원 규모’ 불법 공매도 적발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471
    Read More
  2. 기획부동산 1세대 김현재, 출소 뒤 수천억 '폰지사기'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635
    Read More
  3. 어린이 자전거 사고, 5월 사고율 2.2배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292
    Read More
  4. 온라인 해외직구 1위는? "발암물질 나온 중국"

    Date2024.05.01 By김성은기자 Views316
    Read More
  5. 남양유업 물러난 홍원식, 대유위니아 법정 다툼

    Date2024.04.30 By김성은기자 Views235
    Read More
  6. 생활필수품 25개 상승, 설탕값 1위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874
    Read More
  7. 도로 위 늘어난 SUV 택시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325
    Read More
  8. “전자담배 발명 보상 못 받아”…KT&G 연구원, 2.8조 소송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528
    Read More
  9. 일하러 가는 엄마들...남성 전업주부 24만명 육박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354
    Read More
  10. 국세청, '별풍선' 수익 탈세 포착…성인방송·BJ 등 정조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593
    Read More
  11. 임금노동자 5명 중 1명, 월급 200만원 미만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213
    Read More
  12. 태광산업, 나이지리아 사무소 철수…모다크릴 사업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241
    Read More
  13. 교육비 받고 잠적한 파주 놀이학교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244
    Read More
  14. 민희진-방시혁 갈등…어도어 "방시혁, 뉴진스 카피" 반격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1000
    Read More
  15. 대장균 초과 검출 요거트…식약처, 판매중단·회수 조치

    Date2024.04.19 By김성은기자 Views411
    Read More
  16. '알펜시아 입찰 담합' KH그룹 "행정소송 대응"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584
    Read More
  17. 현대·벤츠 등 23개 차종 1만1159대 리콜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235
    Read More
  18. 눈치 보던 식품기업, 줄줄이 가격 인상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141
    Read More
  19. ‘30조원 수주’ 체코 가는 산업부장관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139
    Read More
  20. ‘K칩스법’ 만으론 역부족…“삼성·하이닉스 지원할 100조 확보를”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1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사용자 로그인